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로 개설 숨통 ‘무의 LK 사업’ 본궤도

인천경제청, 해안도로 설계비 지원키로… 토공 장비 옮길 ‘실질적 통행로’
SPC 설립 좌초… 무산 위기 ‘을왕산파크52’는 오렌지이앤씨와 진행 타진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7년 08월 21일 월요일 제5면
인천 용유·무의지역의 도로 개설 등 기반시설 공사가 탄력을 받으면서 무의 LK 사업 등이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또 기존 우선협상대상자의 지위 상실로 무산 위기에 놓인 을왕산파크52 사업은 용유 노을빛타운의 민간사업자가 맡게 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중구 무의동 산 349-1 일원 123만5천613㎡의 터에 주거 및 관광 복합시설을 개발하는 무의 LK은 섬 마을 특성 상 대규모 공사를 위한 원활한 통행로 확보가 관건으로 꼽힌다. 용유·무의지역 개발이 민간투자 유치 불발로 십여 년 간 지체되면서 기반시설 공사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은 2014년 이 일대 일부 구역이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되자, 주민 보상 차원에서 2020년까지 총 사업비 1천546억 원을 들여 기반시설 공사를 연차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은 무의 LK 사업부지로 연결되는 무의도 큰무리마을 선착장∼하나개 해수욕장 입구를 연결하는 700m 해안도로 개설(1단계)을 위한 1억3천만 원의 설계비를 확보하고, 현재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무의LK 사업지구인 하나개 해수욕장 입구∼광명항까지 이어지는 2단계 도로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설계비 2억6천만 원을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했다. 예산 확보가 유력시되면서 사업부지 내 토공 장비 이동을 위한 실질적 통행로가 생길 전망이다.

고급 빌라와 힐링가든, 공동주택, 캠핑장 등을 조성하는 무의 LK사업은 실시계획 승인 신청서가 최근 인천경제청에 접수돼 늦어도 내년 상반기께는 본 궤도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미래개발산업 컨소시엄이 중구 을왕산 일원 67만6천890㎡ 터에 추진하는 을왕산파크 52사업은 지난 10일까지 약속된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이 좌초되면서 14일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상실됐다. 이 구역의 경제자유구역 유예 조건인 내년 1월 31일까지 개발계획변경 고시 등의 행정 절차를 감안하면 재공모는 불가능하다는 게 인천경제청의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최근 용유 노을빛타운의 새 사업자로 선정된 ㈜오렌지이앤씨가 사업 부지를 확대하겠다는 제안을 하는 등 을왕산파크 52 사업도 이 사업자와 협의해 보겠다는 복안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을왕산파크 52의 경우 다른 사업자와 소송이 진행 중이라 형평성을 위해 더욱 더 원칙적으로 대응하게 됐다"며 "오렌지이앤씨 및 인천공항공사와 별도의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