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혜훈, 금품수수 의혹 반박 "빌린 돈 다 갚아… 법적대응"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9월 01일 금요일 제2면
바른정당 이혜훈<사진> 대표가 한 사업가로부터 고가의 의류 및 수천만 원대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하고 법적대응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은 ‘이 대표가 지난 20대 총선에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서 수천만 원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기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A씨는 사기 전과범으로 본래 사기성이 짙은 인물임을 알려드린다"는 공식 입장문을 전달하고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이 대표는 A씨와의 관계에 대해 "정치원로를 통해 언론·정치권 인맥 두터운 동향인인데 자원해 돕고 싶다며 접근해 와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금전 관계에 대해서는 "수시로 연락해 개인적으로 쓰고 갚으라고 해 중간 중간 갚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는 방식으로 지속되다 오래전에 전액 다 갚았다"고 말했다.

또 "코디용품이라며 일방적으로 들고 왔고 구입대금 모두 오래전에 전액 지급 완료했다"며 금품 관련 의혹을 해명했다.

이 대표는 청탁용으로 소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소개했다는 두 사람은 연결한 적도 없고 더구나 청탁한 일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래전에 다 갚았는데도 무리한 금품요구를 계속해 응하지 않았고 결국 언론에 일방적으로 왜곡했다"며 "법정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반박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