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명 다해가는 남항 모래부두 활용계획 없이 시간만 흐른다

채취 배정량 대부분 채운 상태 지역주민 친수공간 조성 촉구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7년 09월 08일 금요일 제1면
1모래.jpg
▲ 6일 오후 인천 중구의 남항 모래 전용부두의 한 야적장. 바닷모래 부족으로 채취업체의 40%가 이달 무기한 휴업 상태에 들어갔다.
인천남항 모래부두가 바닷모래 부족으로 올해 안 유휴화(遊休化)의 길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향후 활용계획이 수면으로 떠오르고 있다.

7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 등에 따르면 인천남항 모래부두는 중구 항동 7가 82-1 일원 9만346㎡ 부지에 부두 길이는 922m, 11선석을 갖췄다.

바닷모래 채취 업체들이 서해 덕적·굴업도 해역에서 캐던 바닷모래 채취 배정량이 지난달 말 이미 동났고, 서해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채취하는 모래도 한 달 뒤면 바닥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 지역 해사업체 14곳 중 3∼4곳은 이미 잠정 휴업에 들어갔다.

오는 12월 해양수산부의 어업 피해조사 용역 결과에서 ‘바닷모래 채취가 어족자원 감소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결론이 나온다면 채취를 재개할 수 있겠지만 지금으로선 가능성이 아주 낮다.

국토교통부도 이미 "바닷모래 채취 중단에 따라 산림모래와 부순 모래의 공급을 확대해 골재원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여기에 지난달 초 바닷모래 채취 중단에 따른 해외 모래 수입과 관련해 항만시설 및 선박 확보 협조 요청 공문을 해수부 등 관련 부처에 보냈다. 만일 베트남 등 해외에서 모래를 수입한다고 해도 1㎥당 운반비만 4만 원 정도로 국내 바닷모래의 2배 이상 되는데다 철 성분 함유 등으로 품질조차 떨어져 현실성이 없다.

바닷모래를 캘 수 없으니 모래부두의 서구 거첨도 이전도 사실상 무의미해졌다.

해수부는 제3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2016~2020년)에서 남항 석탄·모래부두 기능을 폐쇄하고 2020년까지 이전한다고 발표했지만 모래부두 폐쇄는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지금부터 모래부두 부지 향후 활용계획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01년 인천시와 인천해수청(옛 인천지방해양항만청)이 공동 발주한 ‘인천항 비전21’ 용역서에는 바닷모래 등 골재 비축단지를 거첨도에 조성한 뒤 지금 남항 모래부두를 친수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3차 항만기본계획(수정)에는 남항 모래부두 기능 폐쇄만 나와 있을 뿐 이전 후 활용계획은 없다.

지역주민들은 인천항 비전21대로 친수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김상은 내항살리기 시민연합 대표는 "모래부두가 곧 기능을 상실한다면 2020년이 아니라 지금부터라도 친수공간을 만들 계획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현재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은 이전 후 활용계획을 이야기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내년 제4차 항만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하면서 활용 방안에 대한 의견이 나오면 검토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