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당서울대병원, 모스크바에 한국형 첨단종합병원 건립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7년 09월 12일 화요일 제16면

분당서울대병원이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시 스콜코보 특구에 한국형 첨단종합병원을 건립한다.

분당서울대병원.jpg
병원 측은 의료정보 기술력으로 일궈낸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 병원정보시스템 수출에 이어 이번 의료 융복합 클러스터 모델 진출을 통해 또 하나의 ‘병원 한류’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11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6일∼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모스크바시 국제의료클러스터재단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모스크바 스콜코보 특구는 ‘러시아의 실리콘밸리’라고 불리는 대규모 과학기술혁신단지로, 세계적 기업인 IBM, 마이크로소프트, 보잉 등이 입주해 있다.

올해 미국 MIT가 혁신 공과대학인 스콜테크를 개교하는 등 급속한 발전이 기대되는 곳이다.

협약은 분당서울대병원은 이 지역 메디클러스터에 3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건립하는 것으로, 러시아 현지에서 선진 의료수요가 가장 높은 분야로 꼽히는 암 · 심장 · 관절질환 및 재활치료분야를 중심으로 설립이 추진된다.

이후 교육, 연구 등의 단지가 단계적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병원 측은 양국 의료진이 진료 · 교육 · 연구 등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협력 모델을 통해 국내 병원설계 및 제약 · 의료기기 · 의료정보 기업 등이 동반 진출하는 경우 추가적인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선 2013년 병원 측은 모스트바 현지에 분당서울대병원 글로벌 아카데미를 개설 운영해오고 있다.

2016년에는 러시아 타쉬르 그룹의 요청으로 업무협약이 체결됐고, 올 1월에는 모스크바시가 분당서울대병원에 사업참여의향서를 전달하면서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시작됐다.

이후 실무회의를 거쳐 지난 5월에는 전상훈 원장과 모스크바시 세르게이 소뱌닌 시장, 타쉬르 그룹 샴벨 카라페탼 회장이 분당서울대병원의 헬스케어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으면서 국내 의료기관의 모스크바 진출이 가시화됐다.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영향력 있는 의료인을 교육해 지한파로 육성하고, 이들을 통해 현지 의료의 발전을 먼저 돕자는 3T 전략(Teach The Teacher)의 성공 사례"라며 "한국의 멘토와 러시아의 멘티가 지속적으로 연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커뮤니케이션과 네트워크의 효과를 강화한 것도 이번 성공의 주요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추진위원회 송영길 위원장 및 러시아 경제개발부 올레그 포미체프 차관 등 양국 정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