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 '박성진 사퇴 안하면 부적격 보고서 채택' 압박…최후통첩

산자위 회의 오후로 또 연기하며 자진사퇴 결단 유도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제0면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자진사퇴를 유도하기 위해 인사청문보고서에 부적격이라고 명시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초강수까지 꺼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박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까지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각종 의혹이나 이념 논란에 대해 명쾌한 해명을 하지 못해 장관직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상태다.

01.jpg
▲ 잠시 눈감은 박성진 후보자(서울=연합뉴스)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잠시 눈을 감고 질문을 받고 있다.
또 청와대의 정치적 부담을 줄이고 박 후보자의 명예를 그나마 덜 훼손할 수 있는 방법이 청와대의 지명철회가 아닌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라는 게 전반적인 기류다.

민주당은 이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청와대와 직·간접적으로 의사를 타진하며 박 후보자의 사퇴 입장 표명을 위해 물밑 접촉을 이어왔지만 아직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지 못한 상황이다.

당 안팎에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박 후보자 사퇴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지만 박 후보자가 최종적인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얘기가 파다하다.

당내에서는 박 후보자가 12일 중 사퇴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지만 결과적으로 없던 일이 된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당의 움직임도 조금씩 빨라지면서 박 후보자를 직접 압박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모양새다.

국회는 12일 오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소집해 박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13일 오전 11시로 전체회의가 한 차례 연기됐다.

전날 간사회의에서 민주당을 제외한 나머지 야3당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이런 보고서 채택에 여당이 동의하는 전례를 남기는 것은 부적합하다며 회의 연기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 전까지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결단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는 판단도 반영됐다는 시각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날 오전까지 박 후보자의 거취 표명 소식이 나오지 않자 압박의 수위를 한층 높이는 분위기다.

민주당이 이날 오전 개최된 국회 산자위 간사회의에서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한 번 더 연기하는 대신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동의해줄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국민의당 소속 장병완 국회 산자위원장은 간사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까지 상황 변화가 없다면 부적격 의견으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는데 민주당도 참여하겠다고 이야기하고 합의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자진사퇴가 안된다면 당 입장에서는 부적격 동의로 압박할 수밖에 없다. 부적격 판단이 난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할 수 있겠느냐"며 "박 후보자에 대한 일종의 최후통첩이라고 봐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