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미근 의왕시의원 "광역버스 준공영제 市 대응 부적절"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제7면
의왕시의회 윤미근(민·사진)의원이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의 미비점과 의왕시 업무처리의 부적절성을 지적하며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지난 19일 제240회 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53개 노선 644대에 해당하는 직행좌석형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추진되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에 있어 의왕시 대응이 안이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은 사업근거가 되는 ‘준공영제 시행협약 체결 동의안’이 표준원가 산정 시스템의 미구축으로 경기도의회에서 보류된 상황이며, 정확한 수입금 점검과 원가 공개 등 사업체계조차 제대로 갖추지 못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또 "사업 추진에 있어 경기도와 의왕시 간 충분한 협의가 이뤄진 것인지, 협의가 이뤄졌다면 시의 재정 부담이 되는 사업인 만큼 이에 대한 충분한 분석이 이뤄진 것인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든다"고 우려했다. 이어 윤 의원은 재정 부담이 가는 시의 사업에 대해 시의회와 협의해야 하는 것이 지방자치의 기본정신인데 시의회와 어떤 협의도 하지 않은 집행부의 사업 추진 절차 부적절성을 질타했다.

한편,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경기도와 준공영제 시행에 합의한 지자체 간 5대 5의 재정 부담을 통해 운영되는 사업으로, 해당 시·군은 총액 50%에 대해 이용승객의 비율에 따라 산정한 금액을 부담하게 된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