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렉스+이강원=손해 없는 보험

2세트 후 쌍포 맹폭 ‘44득점 합작’ KB손해보험, OK저축 꺾고 4강행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제15면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OK저축은행을 꺾고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4강 진출권을 따냈다. KB손해보험은 20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1(21-25 25-22 25-17 25-23)로 제압했다.

이 대회는 남자부 7개 팀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조 1·2위가 4강 토너먼트로 우승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경기로 KB손해보험은 2승 1패를 기록하며 1승 2패의 OK저축은행을 따돌리고 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새 외국인 선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양 팀 통틀어 최다 24득점으로 활약했고, 이강원도 20득점으로 거들어 쌍포를 이뤘다. OK저축은행은 새 외국인 선수 브람 반 덴 드라이스(등록명 브람)가 23득점, 부상을 털어내고 복귀한 주포 송명근이 13득점을 올렸다. 지난 비시즌 트레이드로 KB손해보험에서 OK저축은행으로 팀을 옮기고 포지션도 공격수에서 센터로 바꾼 김요한은 ‘친정’을 상대로 블로킹 3개를 포함해 9득점을 냈다.

1세트는 김요한이 승부처마다 활약하면서 접전 끝에 OK저축은행이 따냈다. 2세트 이후부터는 KB손해보험의 알렉스-이강원 쌍포가 화력을 발휘했다. 이강원 5득점, 알렉스 4득점에 이선규도 4득점을 보태 공격에 조화를 이뤘다. KB손해보험이 리드를 유지하는 가운데 OK저축은행도 브람의 활약을 앞세워 18-18로 쫓아왔다. 그러나 알렉스의 오픈 공격에 이은 황택의의 서브에이스로 2점을 다시 앞서면서 2세트는 KB손해보험의 승리로 끝났다.

KB손해보험은 3세트 17-10으로 크게 앞서 기세를 이어나갔고, 4세트에서도 20점 고지에 선착(20-17)했다. 23-23으로 위기가 있었지만, 알렉스의 퀵오픈으로 매치포인트를 잡은 뒤 송명근을 차단한 황택의의 블로킹 득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