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문안저수지 공원 거닐 시간은 빨리 온다

구리시, 실개천·잔디공사만 남아 2개월 당겨 내달 준공 ‘조기 개장’ 자연습지 보존해 힐링 공간 기대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제9면
▲ 구리시가 시청 앞 자연습지인 ‘이문안저수지 공원화’ 사업을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10월 말 준공해 조기 개장하기로 했다. <구리시 제공>
▲ 구리시가 시청 앞 자연습지인 ‘이문안저수지 공원화’ 사업을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10월 말 준공해 조기 개장하기로 했다. <구리시 제공>
구리시는 시청 앞 유서 깊은 자연습지인 이문안저수지 새 단장 공사를 오는 10월 말 끝내고 조기 개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국·도비 등 총 3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난 3월부터 이문안저수지 1만9천926㎡ 일대를 녹지대로 만들기 위한 터파기 등 기초공사를 시작했다.

당초 올 연말 산책로, 수목 정비, 바닥분수, 도섭지, 전망데크 조성 등 복원을 완료키로 했으나 공사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전되면서 계획된 모든 공정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 현재 저수지에는 이미 물이 차 있고, 실개천 및 잔디공사만 남겨 놓고 있어 당초 일정보다 최대 2개월가량 앞당겨 개장돼 시민들에게 공개될 수 있을 전망이다.

시는 더 안전하고 쾌적한 녹지공간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나무숲과 헬스시설 등 각종 주민편의시설물을 설치해 도심 속 친환경 공원으로 시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특히 자연습지인 이문안저수지를 최대한 보존·복원해 시민들에게 꽃과 연못이 조화를 이루며 자연의 쾌적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생명의 친환경 수변공간으로 조성, 환경의 소중함도 일깨워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경현 시장은 "이문안저수지는 자연습지를 현대적 디자인이 가미된 명품 공원으로 조성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아끼고 사랑하는 힐링공원이 되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