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 포장재 공장서 폭발 화재 100분 만에 진화… 총 21명 부상

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제18면
광주 지역 한 포장재 공장에서 불이 나 2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오후 5시 5분께 광주시 초월읍 대쌍령리 포장완충재 제조공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화재가 발생해 공장 건물 3개 동(1천㎡)을 태우고 1시간 40여 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면서 인근에 있던 LPG 연료탱크에서 추정되는 폭발로 소방관, 공장 직원, 시민 등 모두 21명이 부상했으나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다. 부상당한 소방관은 3명으로 화상과 타박상을 입었으며, 공장 밖에 있던 시민 2명도 폭발로 인한 파편에 맞아 이 중 남성 1명은 부상 정도가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공장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고, 공장 주변에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공장 건물이 샌드위치패널 구조인데다, 공장 내부에 합성수지 재질의 포장재가 다수 있어 주변이 시커먼 연기로 뒤덮였다. 또 폭발로 인해 인근 교회 건물 등의 외벽이 파손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의 진술에 따라 폭발은 공장 내부에 있던 LPG 연료통이 터져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인명피해가 더 있는지 현장을 수색하는 한편,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