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 향교서원 등 정부지원 ‘쾌거’

강화군, 문화재 활용 공모에 선정 문화유산 관광상품화로 ‘한발짝’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09월 28일 목요일 제6면
문화재청이 공모한 2018년도 문화재 활용사업에서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 강화군의 3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27일 군에 따르면 ‘문화재 야행(夜行)’, ‘생생문화재’, ‘향교·서원’ 등 3개 공모사업을 통해 관광객이 문화재를 체험하고 향유함으로써 강화군의 관광이미지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이번 성과는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를 앞두고 강화 곳곳에 산재한 문화재를 관광상품화하고 지역의 관광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찬란한 고려왕도에 흠뻑 젖다!’라는 주제로 공모한 ‘문화재 야행(夜行)’은 고려의 수도(1232~1270)였던 강화군이 내년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는다는 점에 착안했다. 사업은 강화산성 주변 문화재를 중심으로 ‘고려 밤거리로 떠나는 여행’, ‘밤에 보는 고려역사 이야기’, ‘고려도성의 문화예술’ 등 8가지 야행테마 등으로 구성됐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8천 년의 비밀, 저어새와 두루미를 품은 갯벌’을 주제로 기획됐다. 강화갯벌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주민이 참여하는 ‘갯벌 톡투유!’, ‘갯벌에서 놀자’ 등 갯벌과 관련된 프로그램형 문화재 관광상품이다.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향교와 서원을 사람과 이야기로 가득한 생기 넘치는 문화공간으로 만들고, 과거와 현재가 자연스럽게 공존하면서 인문정신과 청소년 인성을 함양하는 공간으로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