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손해보험, 의정부 시대 축포

V리그 연고지 옮기고 열린 첫판 알렉스, 양팀 최다 35득점 맹폭 권순찬 신임감독 데뷔전 성공적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0월 16일 월요일 제15면
2017101601020003444.jpg
▲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15일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 경기에서 KB손해보험 이선규(왼쪽 두 번째)와 알렉스(오른쪽 두 번째)가 득점한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앞두고 경북 구미에서 경기도 의정부로 새롭게 둥지를 옮긴 KB손해보험이 ‘의정부 시대’를 힘차게 열어젖혔다. KB손보는 15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삼성화재에 세트 스코어 3-2(18-25 25-22 25-18 23-25 15-13)로 승리했다.

KB손보는 시즌 첫 경기이자 의정부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권순찬 신임 감독에게 V리그 데뷔전 승리를 안겼다.

KB손보는 외국인 선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서브 에이스 4개 포함,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5점을 쓸어담으며 승리에 앞장섰다. 이강원도 18점으로 날개 공격의 한 축을 담당했고, 세터 황택의는 서브로만 4점을 올렸다. 반면 삼성화재는 리시브 난조에 고전하며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삼성화재가 1·4세트, KB손보가 2·3세트를 따내며 승부는 최종 5세트로 접어들었다. 11-11까지 치열한 접전을 이어가던 두 팀의 시소게임을 멈춰 세운 것은 KB손보 알렉스의 강력한 서브였다. KB손보는 알렉스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13-11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13-12 상황에서는 이강원의 쳐내기 공격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퀵오픈 공격으로 희망 불씨를 살렸으나 KB손보알렉스의 후위 공격이 살아나며 경기는 마무리됐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