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워킹맘 이젠 마음 놓고 일하세요" 광명시 ‘아이 안심 돌봄터’ 문 활짝

하안동 e-편한세상 아파트에 市 자체 예산으로 전국 첫 설치
초등 1~3학년 오후 5~9시 운영 부모 소득 상관 없이 무료 이용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제8면
▲ 광명시는 19일 전국 최초 ‘아이 안심 돌봄터’를 설치한 하안동 e-편한세상 센트레빌 아파트 단지에서 개소식을 개최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 광명시는 19일 전국 최초 ‘아이 안심 돌봄터’를 설치한 하안동 e-편한세상 센트레빌 아파트 단지에서 개소식을 개최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광명시는 아이 돌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아파트 단지 내에 전국 최초로 ‘아이 안심 돌봄터’를 하안동 e-편한세상 센트레빌 아파트 단지에 설치하고 개소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아이 안심 돌봄터’는 아파트 단지 유휴공간를 활용해 맞벌이 부부의 초등학교 1~3학년 아이들을 퇴직교사와 지킴이 등 전문 인력이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돌보는 사업으로 인구감소를 극복하고 ‘일과 가정 양립’을 지원하는 시책이다.

이번에 문을 연 아이 안심 돌봄터는 40여 명의 초등 저학년 학생들을 돌보게 된다.

시는 복지부의 자문을 받아 자체 예산으로 ‘아이 안심 돌봄터’를 개소했으며 복지부는 이를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아이 안심 돌봄터는 거주지와 가깝고 부모 소득에 상관없이 원하는 시간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기존 초등학교 돌봄교실이나 저소득층 지역아동센터와 차별화했다.

또 단순히 아이 돌봄의 기능을 넘어 과학탐구, 체육. 독서지도 프로그램 등 아이들에게 필요한 적절한 교육도 진행하고 간식제공, 부모상담 등도 함께 이뤄진다.

앞서 시는 민간과 함께 운영 중인 ‘아이와 맘 편한 위원회’에서 논의를 시작해 지난 2월에 계획을 수립하고, 6월에 보건복지부, 경인교대, 안현초, 광덕초, e-편한세상 센트레빌 아파트, 철산도덕파크 아파트, 자원봉사센터와 ‘아이 안심 돌봄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아파트에서는 공간 제공과 도시가스, CCTV, 전화기 등을 지원하고, 시에서는 인력 및 간식 등을 제공하며, 보건복지부에서는 돌봄터 정책 자문을 맡는다. 또 경인교대와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아동 프로그램 지원을 협업하고 있다.

양기대 시장은 "아이 안심 돌봄터는 맞벌이 부부의 방과 후 자녀 돌봄을 위한 최적 모델이며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획기적 방안이 될 것"이라며 "정부와 지자체, 민간 영역이 협업을 통해 부모가 아이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돌봄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