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 남산·북산 생태숲 이달 중 착공

올해 10억 투입 테마정원 8곳 조성 민선6기 역점사업 연내 완공 목표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10월 24일 화요일 제6면
강화군이 남산·북산 일원에 조성하는 테마형 생태체험 숲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강화군은 강화읍 남산과 북산 일원의 등산로를 따라 조성하는 ‘강화읍 남산·북산 생태체험 숲’이 이달 착공한다고 23일 밝혔다.

강화읍 남산·북산 생태체험 숲 조성은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객 유치를 위해 추진하는 민선 6기 후반기 역점 추진사업 중 하나로 올해 안에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해 남산 산성길 2.5㎞ 구간에 진달래 2만1천 주를 식재하면서 사업을 시작했다.

특히 특별교부세 5억 원을 포함해 올해까지 10억 원을 투입해 남산·북산에 친환경적이고 친근감 있는 테마 정원 8개 소(아이의숲, 사랑의숲, 단풍나무숲, 자작나무숲, 잣나무숲, 건강의숲, 발물쉼터, 바위정원)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군민에게 휴식 및 문화, 여가공간을 제공하고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에 대비해 외부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올해는 북산 강화산성에도 진달래 1만 주를 식재하면서 남산과 북산에는 강화읍을 둘러싸는 진달래 띠가 형성됐다.

이 사업을 통해 고려산 진달래축제를 고려산과 혈구산, 국화리 농촌 체험마을을 따라 강화읍까지 확산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2018년에는 남산과 견자산 일원에 근린공원을 조성할 계획으로 생태체험 숲과 함께 주거지 곳곳에 도심 속 휴양공간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