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 ‘서해 황금 들녘길’ 둑길 따라 가을이 일렁

나들길 16코스 ‘가을 충만’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10월 26일 목요일 제6면
강화군은 가을 여행주간을 맞아 걷기 좋은 강화 나들길로 16코스 ‘서해 황금 들녘길’을 추천했다.

강화나들길 16코스는 하점면 창후리 선착장에서 출발해 바다와 논 사이로 시원하게 뻗은 둑길을 지나 내가면 외포리 선착장까지 이어지는 13.5㎞의 길지 않은 코스다.

코스의 절반 가량이 바다를 보며 걷는 둑길이다. 가을이면 바닷가를 따라 이어지는 갈대 숲과 누렇게 익은 들녘을 양쪽으로 끼고 걸을 수 있는 가장 가을다운 길이기도 하다. 망월돈대는 예전에는 해안을 지키는 군사시설이었지만 지금은 도보객에게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아늑한 쉼터를 내주고 있다.

바닷가 코스의 끄트머리에 위치한 계룡돈대는 소나무와 함께 한폭의 그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소박하고 소담스러운 용두레마을의 시골풍경을 구경하고 산길로 들어서면 아름다운 오솔길이 이어진다. 새소리, 바람소리와 함께 아늑한 숲길을 지나 내려오다 보면 저 멀리 석모대교를 보며 어느 덧 코스의 종점인 외포리 선착장에 다다른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