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슨 살려!

여자배구 흥국생명 안방서 만난 도로공사에 완패 당해 5위 하락
심슨, 최다 21득점 활약했지만 토종 선수 공격 도움 없어 연패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1월 02일 목요일 제20면

인천 흥국생명이 안방에서 무너졌다. 흥국생명은 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 홈경기에서 0-3(20-25 18-25 16-25)으로 완패했다. 2연패에 빠진 흥국생명은 5위로 내려앉았고, 앞선 3경기 모두 풀세트 접전 끝에 패했던 도로공사는 시즌 첫 승을 거둬 4위로 올라섰다.

 1세트 초반 양 팀 외국인 선수 이바나 네소비치(도로공사, 등록명 이바나)와 테일러 심슨(흥국생명)이 팽팽한 대결을 펼쳤다. 균형을 깨기 위해선 토종 선수의 도움이 절실했다.

 도로공사는 13-12에서 박정아의 오픈 공격과 배유나의 블로킹으로 앞서갔다. 문정원의 서브 득점까지 터졌다. 16-13에서는 배유나의 속공과 박정아의 퀵 오픈이 이어져 19-13까지 벌어졌다.

 1세트에서 심슨과 이바나는 나란히 9득점했다. 하지만 박정가가 6점, 배유나가 4점을 올린 도로공사가 이재영이 3득점에 그친 흥국생명을 눌렀다. 심슨은 2세트에서도 꾸준히 활약했지만 토종 선수들이 뒷받침해주지 못했다.

 반면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팀의 주포 역할을 했다. 2세트 2-4에서 이바나의 서브 득점과 심슨의 공격 범실로 동점을 만든 도로공사는 이바나의 서브 득점으로 앞서갔다. 토종 선수들도 힘을 냈다. 10-10에서 박정아가 후위 공격을 성공해 균형을 깼고 배유나와 문정원이 오픈 공격으로 득점을 보태 14-10으로 달아났다. 15-13에서 박정아가 연속해서 퀵 오픈을 성공하고, 문정원이 서브 득점으로 점수를 보태면서 사실상 2세트 승부도 끝났다.

 홀로 흥국생명 공격을 이끌던 심슨은 3세트에서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8-8에서 연거푸 공격 범실로 무너지는 사이, 도로공사는 다양한 공격을 시도하며 경기를 끝냈다.

 이날 심슨은 양 팀 합해 최다인 21득점했지만 이바나(19점), 박정아(18점), 배유나(10점) 등이 고르게 활약한 도로공사가 더 강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