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임차권 협상 등 과제 줄줄이

신관·주차타워는 신세계가 14년간 영업 가능 주변 교통혼잡 구체적 해결책 등 마련해야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3면
인천종합터미널 영업권을 둘러싼 5년 여의 법정다툼에서 롯데가 승리했지만 ‘롯데타운’ 조성에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롯데가 타운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려면 터미널 주변의 교통 혼잡문제를 해결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여기에 신세계의 신축 매장 임차권 문제와 구월동농산물도매시장(5만8천662㎡) 이전을 둘러싼 문제까지 해결해야 할 숙제가 쌓여 있다.

신세계백화점·롯데백화점 인천점과 인천터미널 및 농산물도매시장이 있는 남구 관교동과 남동구 구월동은 대표적인 인천지역 상습 정체구간이다. 시가 올해 교통유발부담금을 부과한 상위 10개 시설물 중 신세계 인천점이 2위, 롯데백화점이 4위를 차지했을 정도다.

롯데는 롯데타운 조성과 관련해 지난해 10월 남구 교통정책과로부터 62개 교통개선대책을 내놓은 교통영향평가서를 승인받았다.

하지만 아파트가 몇 가구가 들어서는지, 쇼핑몰이나 영화관을 어떤 규모로 지을 것인지 등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향후 세부계획이 확정되면 재심의를 받아야 할 처지다.

신세계는 지난 2011년 터미널 부지에 전체 매장면적의 27%인 1만7천520㎡ 규모의 신관을 증축한 뒤 인천시에 기부채납하고 오는 2031년까지 20년간 임차하는 계약을 맺었다.

결국 신세계는 신관과 주차타워에서 14년간 더 영업할 수 있다. 롯데 입장에선 신세계와 영업권 매매 등 타협점을 찾아야 ‘한 지붕 두 가족’ 상황을 피할 수 있다.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이전 사업도 순탄치 않다. 시는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을 남촌동으로 이전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인근 남동구 남촌도림·수산동 주민들은 도림고등학교의 학습권 침해 등을 이유로 시장 이전을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주민들은 최근 인천시교육청이 진행한 ‘도림고 이전 재배치 찬반 여론조사’가 왜곡됐다며 반발하고 있어 시장 이전이 지연되는 만큼 롯데타운 조성도 그만큼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천교통공사는 터미널 부지 소유권을 시에 넘길 당시 낮은 가격으로 매각했다는 이유로 남인천세무서와 법인세 등 부과처분 취소 소송을 진행 중이다.

공사는 지난 2012년 8월 터미널을 5천600억 원에 시에 넘겼고, 그 해 9월 시는 롯데에 9천억 원에 팔았다. 롯데 측이 롯데타운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이 문제도 간과해서는 안된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