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 3者협약 "도북부 新산업 플랫폼 구축지원"

시-도-도시공, 성공 조성 맞손 마전동 55만㎡에 첨단산단 개발 2만3000명 일자리 창출 기대효과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제9면
양주시와 경기도,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8일 양주(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사업의 본격 시작을 알렸다.

이성호 시장은 이날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과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 업무협약<사진>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는 사업계획을 총괄하고 행정지원을, 양주시는 인허가 등의 신속한 처리와 국내외 기업 유치, 저렴한 용지 공급에 힘쓰고 경기도시공사는 사업비 부담, 계획수립, 용지보상, 부지조성 등 사업을 적기에 용지가 공급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시는 양주테크노밸리 조성과 함께 산학연 협의체 구성을 통한 협력 네크워크를 구축하고 융·복합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 육성하고, 기존 기업의 혁신을 위한 기술과 정보 교류의 기반 등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경기북부에 분산돼 있는 경기경제과학진흥원과 경기지방중소기업청 등의 공공지원 기능을 집적해 기업지원 허브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경기북부 신성장산업 창출을 위한 플랫폼 역할 등 경기북부지역 산업경제 발전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경기도가 연정과 협치,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민들이 한 뜻으로 염원하고 노력해준 결과 내년도 국비 예산 12조 원을 확보하며 도의 발전을 위한 사업추진 동력을 마련했다"며 "이번 테크노밸리의 성공적인 추진과 함께 기업규제, 수도권 규제 해소를 적극 추진해 경기도와 양주시가 대한민국의 일자리 창출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양주가 경기북부의 중심으로, 나아가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발전을 선도하게될 역사적인 날"이라며 "22만 양주시민의 힘으로 유치한 양주테크노밸리는 성공적으로 조성될 것이며 경기북부 발전의 빛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테크노밸리는 마전동 일원 55.5만㎡ 부지에 총 2천635억 원을 투입해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 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 1월 경기도에서 테크노밸리 조성 MD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에서 기본계획 및 사업화방안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이후 이미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가 끝난 1구역 17만5천㎡는 2018년도 하반기 착공 예정이며 2구역인 38만㎡는 ‘산업단지 인허가절차 간소화법’을 적용해 사업화방안 용역이 완료되는 대로 인허가 절차에 들어가 보상과 착공을 진행하게 된다.

시는 이번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2천636개의 기업 입주와 2만3천여 명의 일자리, 1조8천759억 원의 경제효과, 연간 6천923억 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양주시가 경기북부의 진정한 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