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민 시름 커가는데 농협 간부 제 배만 불리나

강화농협, 조합장·상임이사 등 최대 1600만 원 연봉 인상 추진 대의원 총회서 ‘부당’ 부결시켜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제19면
19-농협.jpg
▲ 사진 = 강화농협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움직임으로 애가 타는 농민들의 시름은 아랑곳 않고 연봉 인상을 추진한 농협 조합장 등 간부들이 도마에 올랐다.

11일 강화농협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대의원 총회에서 조합장 1천600만 원, 상임이사 1천200만 원 등의 연봉 인상을 고시했다. 강화농협은 10년 이상의 임금 동결과 대도시 농협으로부터 농어촌 사업비 100억 원 유치 등의 사업 성과를 인상요인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대의원들은 이 같은 농협 간부들의 연봉 인상안이 부당하다며 부결시켰다. 현재 조합장 연봉은 8천여만 원(본봉+성과금), 상임이사는 조합장 연봉의 95% 수준이다.

한 대의원은 "억대에 가까운 연봉을 받는 조합장과 상임이사가 하는 일에 비해 연봉이 적다고 인상해 달라는 것은 조합원들의 어려움을 외면한 처사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우리 농가는 미국 FTA 개정 요구에 따른 수입 농산물 개방 압력과 쌀 판매 저조, 연이은 AI 발생 등으로 농사를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깊은 고심에 빠져 있다"며 "정부는 이번 기회에 지역 농협에 대해서도 혁신과 개혁을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화농협 한 이사는 "조합원들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2005년 이후 지금까지 조합장 임금이 동결됐고, 올해 조합원 배당금 10억 원 책정과 농어촌특별사업비 유치 등 사업 성과가 두드러져 연봉 인상을 추진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강화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