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라시아 철도 개발 부푼 꿈 광명시, 北에 ‘개성방문’ 제안

양기대 시장, 중 윈난성 쿤밍서 북한 대표단 만나… 성사 ‘주목’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2월 21일 목요일 제7면
광명시가 광명~개성 간 유라시아 평화철도 노선 개발과 관련해 북한 측에 개성 방문을 제안해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20일 시에 따르면 양기대 시장은 18일과 19일 이틀간 중국 윈난성 쿤밍에서 북한선수단 문웅 단장(차관급, 북한4·25체육단장)등 대표단을 만나 KTX 광명역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육성하는 광명시의 계획을 설명하고 이를 위해 북한 개성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양 시장은 북한 대표단에게 "현재 광명시는 대한교통학회에 의뢰해 광명~개성 간 유라시아 대륙철도 노선개발 타당성 용역을 하고 있다"며 "광명시 관계자와 용역기관 연구진 등이 빠른 시일 내에 개성을 방문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북한 측 대표단은 광명~개성 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추진에 대해 "장벽을 허물자는 것"이라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북한대표단은 귀국 후 상급기관에 이 같은 내용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도 남북철도를 연결해 중국 러시아와 한국을 잇는 역할을 함으로써 경제 번영을 이루는데 큰 관심을 갖고 있다.

앞서 양 시장은 지난 18일 남북선수단 환영만찬에서 "광명시는 그 이름답게 KTX광명역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육성해서 남북 및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비전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며 "언젠가는 여기 모인 남북의 꿈나무들이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여는 날을 간절히 소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도 함께 했으며 쿤밍에서는 현재 남북한이 참가한 제3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 축구대회가 열리고 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