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北 도발 땐 한미군사훈련 연기 영향"

文대통령 외신 인터뷰 내용 설명 "평창올림픽 기간 국한해 말한 것 축소는 검토 대상 아냐" 선 긋기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12월 21일 목요일 제2면
청와대는 20일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한다면 내년 초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까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문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한 중국 당국이 현지 여행사의 한국 단체관광객에 대한 비자 발급을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업체와 당국 간 시간차가 있는 것 같다는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올림픽이 열리기 전에 북한이 도발하면 훈련 연기 검토는 백지화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당연히 연동될 수밖에 없다"며 "그때 가서 판단해야 할 문제지만 분명히 영향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이 또 도발하면 국제적 여론이 악화하고 안보리 제재가 뒤따를 수도 있다"면서 "(연기 검토는) 북한을 향한 사인일 수도 있고, 북한의 도발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의지를 문 대통령이 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 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까지 도발을 멈추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도발하지 않고 올림픽을 마치면 이후의 한미 합동군사훈련도 연기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올림픽 기간에 국한해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연기만을 고려할 뿐, 축소는 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청와대는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 제안이 중국 측과 조율돼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 측이 제안한 쌍중단을 사실상 수용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도 "관계가 없다. 이번 제안은 올림픽을 평화적으로 치르자는 데 국한된 것"이라며 일축했다.

한편 한국 단체 관광객에 대한 비자발급 거부 보도와 관련 "업체와 중국 당국 간에 아직은 시간 차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