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이클 빌스 미8군 사령관, "팀워크 통해 한·미 동맹을 발전시킬 것"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2018년 01월 08일 월요일 제16면

"적의 위협을 억제하고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오늘 밤이라도 당장 싸울 수 있는 준비태세를 갖춰 나가겠습니다."

마이클-빌스.jpg
마이클 빌스(중장) 제34대 신임 미8군 사령관은 지난 5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K-6)기지 클리어 체육관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팀워크를 통해 한미 동맹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취임식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로버트 브라운 미 육군 태평양육군사령관, 김병주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 한미 군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는 예포 발사, 축도, 부대기 입장, 지휘권 및 부대기 이양, 축사와 이·취임사, 미 육군가 제창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이임한 토마스 밴달 전 사령관은 "미8군 장병들은 한반도에서 민주주의를 지켜낸 위대한 전통의 계승자"라며 "늘 훈련하고 장비를 갖추고 오늘 밤이라도 싸울 수 있는 강력한 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신임 마이크 빌스 사령관은 미 5군단의 공격지휘소 참모로 이라크전에 참전한 바 있으며, 유엔사령부와 연합사령부 주한미군 작전참모부장을 역임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