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한의사회 한방 치료 대상자 확대… 보건소에서 접수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8년 01월 10일 수요일 제8면
군포시와 군포시한의사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한방(韓方) 난임치료’를 지원해 난임 부부들의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돕는다.

한방(韓方) 난임치료 지원은 전통한의약 방법으로 난임을 치료해 자연 임신의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으로 지난해 지원자 대상 24%(중도 포기자 제외)라는 비교적 높은 임신 성공률을 달성해 올해 모집 인원을 40명으로 확대하게 됐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6개월간 관내 지정 한의원(9개소)에서 한약 지원(3개월), 침구 치료(6개월 36회) 등의 무료치료 지원을 받게 된다.

단, 같은 기간 양방 난임시술은 할 수 없으며, 기 난임 시술 중인 자는 선정에서 제외된다.

신청 자격은 군포시에 주민등록을 둔 난임 여성이며, 오는 2월 28일까지 난임 진단서와 신청서, 신분증 등을 가지고 군포시보건소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최종 대상자는 신청서 및 기타 서류검토 후 오는 3월 초 개별 통보할 예정으로 모집 인원 초과 시에는 저소득 가구를 우선 선발하게 된다.

김미경 보건소장은 "난임치료 사업을 통해 행복한 소식이 이어지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