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해 정부 업무보고 18일부터 시작 책임총리제 일환 이낙연 총리 주재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1월 15일 월요일 제2면
새해 정부 업무보고가 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올해 새해 업무보고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하게 된다.

정부 업무보고를 대통령이나 대통령 권한대행이 아닌 국무총리가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해 업무보고를 총리가 주재하는 것은 ‘책임총리제’ 실천의 일환이며, 아울러 정부 출범 2년 차에 접어든 만큼 국정의 세부적인 내용을 더 꼼꼼히 점검하고 부처 간 유기적 협조를 촉진해 구체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또한 지난해 ‘5·9 조기 대선’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업무보고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점도 이 총리가 이번에 업무보고를 받는 한 배경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업무보고는 18일부터 29일까지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총 7차례에 걸쳐 주제별로 진행된다.

주제별 보고 계획으로는 ▶18일 소득주도 성장과 국민 삶의 질 향상 ▶19일 외교·안보 상황과 남북관계 개선 ▶23일 재난·재해대응(오전)과 국민건강 확보(오후) ▶24일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 ▶25일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정착 ▶29일 교육·문화혁신 등이다.

정부는 당초 8차례에 걸쳐 업무보고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30일로 예정했던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주제의 경우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 행사와 내용이 겹쳐 선포식 행사로 통합해 진행하기로 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