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쉿! 나만의 소중한 추억 봉인 광명동굴 ‘타임캡슐관’ 활짝

市 개관식 열고 이달까지 시범운영 관람객에 유료 기념물 보관 서비스 포토존·보물상자 등 볼거리 제공도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8년 01월 16일 화요일 제8면
▲ 15일 양기대 광명시장과 광부 출신 어르신들이 광명동굴에서 타임캡슐관 개관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 15일 양기대 광명시장과 광부 출신 어르신들이 광명동굴에서 타임캡슐관 개관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테마파크 광명동굴에 새로운 명품 ‘타임캡슐관’이 들어섰다.

광명시는 15일 양기대 광명시장과 광부 출신 노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임캡슐관’ 개관식을 갖고 이달 말까지 시범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광명동굴 지하 1레벨 공포체험관 뒤쪽 공간에 꾸며진 ‘타임캡슐관’은 국내외 관람객이 원하는 크기의 타임캡슐을 선택하면 유료로 기념물을 보관해 주게 된다. 보관 기간도 관람객들이 선택할 수 있다.

이 타임캡슐관에는 보관한 타임캡슐을 내려다볼 수 있도록 다양한 빛깔의 유리판으로 꾸며진 체험데크를 비롯해 포토존, 타임게이트, 보물상자 등이 배치돼 국내외 관광객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와 함께 광명시는 타임캡슐관에 ‘광명동굴을 만든 사람들’(도서), ‘광명가학광산 동굴 100년 스토리’(도서), 공사자료(CD), 기념사진, 보도자료 등 광명동굴의 개발 및 운영 전반에 관한 각종 자료 30여 점을 봉인해 장기 보관한다.

양 시장은 "광명동굴은 새로운 과학기술과 특별한 콘텐츠를 접목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들기 위해 타임캡슐관을 조성했다"며 "새로운 볼거리로서 국내외 관광객들의 많은 이용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임캡슐관은 이달 중 시범운영을 거쳐 기념물을 보관하는 캡슐의 가격을 결정하는 등 보완을 거쳐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