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팀 주목하시라 ‘마해영 감독 독립야구단’

오늘 성남 블루팬더스 창단식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제15면
독립야구단 성남 블루팬더스가 19일 성남시 분당구 투아이센터에서 창단식을 연다. 성남 블루팬더스는 3월부터 경기도챌린지리그(GCBL)에 참여한다. 야구학교의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선수들이 프로팀에 재도전할 수 있게 도울 교두보 역할이 기대된다.

선수단은 김성민(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박휘연(전 kt), 전경환(전 삼성), 최준식(전 KIA)을 비롯해 총 22명으로 구성됐고 초대 사령탑은 마해영 감독이 맡는다. KBO리그 타격왕,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 출신인 마해영 감독은 롯데와 삼성 등에서 15년간 선수 생활을 했다. 은퇴 후에는 스포츠심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KBO리그와 고교야구 해설 등도 경험했다.

마 감독은 "팀 훈련을 해보니 생각보다 좋은 선수들이 많다. 훈련에 임하는 태도도 매우 진지해서 나 역시 신중하게 지도하게 된다. 선수들의 프로 입단을 위해, 프로 구단이 주목하는 팀으로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코치진에는 KBO리그 평균자책점, 탈삼진왕 경력의 박명환 코치와 두산베어스, 국가대표 트레이닝 코치를 역임한 강흠덕 트레이닝 센터장이 선임됐다.

선수단은 야구학교에서 준비한 숙소에서 지내면서 탄천야구장, 야구학교 실내 훈련장에서 담금질하고 있다. 공익근무, 재활 등의 이유로 합류가 늦어지는 일부 선수 역시 저녁 시간 이후 야구학교에서 훈련 중이다.

성남 블루팬더스는 개별 테스트 및 면담을 통해 일부 선수를 추가 모집한다. 야구학교 홈페이지(www.academy2i.com)를 통해 지원 신청 및 문의할 수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