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인부대 논쟁과 부산 따라잡기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1월 30일 화요일 제10면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jpg
▲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선거의 해인가 보다. 설 명절을 앞두고 인천시장 후보군들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당장 부채감축 진실 공방과 서인부대 논쟁 등을 통해 유권자에게 올릴 출사표를 대신한 듯하다. 부채 논란은, 지난 시정부의 부침을 상징하는 사안으로 여당 유력후보인 박남춘 국회의원이 의정보고회에서 "지금 정도의 부채감축은 누구나 할 수 있으며 오히려 더 많이 감축할 수 있었다"고 진단하면서 불씨를 당겼다. 유정복 시장은 공직자들의 피땀 어린 노력과 300만 인천시민들의 헌신과 인내로 일궈낸 ‘재정건전화’를 모욕하고 폄훼했다며 응수했다. 또 다른 유력후보인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은 인천경영포럼 강연에서 "과도한 부채 논쟁보다는 힘을 합쳐 서로 머리를 맞대는 것이 중요하다"고 차별화했다. 한편 연말 발표된 지역소득 통계를 재해석해 "인천을 2대 도시로 만들자"는 유 시장의 서인부대(서울-인천-부산-대구) 구호도 시장후보군에겐 민감한 소재였나 보다. 구설이 만만찮지만 생산적인 논쟁은 아닌 듯싶다.

# 새 정부의 부산 쏠림부터 해소해야

돌아보면 어느 순간부터 인천의 지역발전을 논하는 자리엔 부산은 단골메뉴가 돼 버렸다. 서인부대 등장도 무관치 않지만, 연말이면 각 시도별 성적표처럼 발표되던 지역소득 통계가 왜 갑자기 논쟁거리가 됐냐는 거다. 데이터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있어야 제대로 된 방안이 나올 수 있다는 정도면 몰라도, 정치권의 반응이 너무 예민해 보인다. 다만 부산을 대상으로 비교경쟁을 벌인 데는 그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새 정부 해운항만정책의 부산 쏠림현상이 워낙 심하다 보니 인천시민의 정서 속에 자연스레 경쟁도시로 자리매김해 버렸다는 거다. 부산을 넘어서자는 일상적인 목표가 구호로 바뀌었을 뿐이다.

 당장 "해경 부활! 인천 환원!"을 외치는 인천시민에게 부산 정치권이 보인 태도는 이해의 범위를 넘어섰다. 부활한 해양경찰청은 물론 애초 송도에 둥지를 튼 극지연구소까지 자칭 ‘해양수도 부산’으로 이전해야 한다며 갖은 정치력을 행사하지 않았나. 더욱이 투-포트 정책도 부산항 중심개발 정책으로 바꿔버렸으니 인천 등 경쟁 항만도시의 원성이 자자할 수밖에. 어느 순간부터 부산은 인천시민사회에 경쟁 상대를 넘어 공적으로까지 인식돼 버렸다. 이런 현상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지만 이를 자초한 건 우리 정치권이다. 부산 등 특정지역으로의 정치·경제·재정적 쏠림현상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결과다.

# 새 정부의 부산 쏠림부터 해소해야

최근 더불어민주당 일부 시의원들이 "부산을 세계 해양도시의 중심으로 도약시킬 적임자로서 소임을 다해주길 촉구"한다면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시장 선거 출마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만간 ‘김영춘 장관을 사랑하는 해양수산인의 모임’이라는 단체가 시장 출마 촉구 기자회견을 연단다. 그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일 때도, 장관으로도 부산 발전에 헌신했다. 부산에 자본금 4조∼5조 원 규모의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 설립, 해사법원 설치 등을 주장해 한국해양진흥공사 부산 유치를 실현했다. 제2극지연구소의 부산 설치를 의식한 듯 최근 남극을 찾아 지원 약속도 했다. 우리 정치권의 부산 따라잡기가 필요하지 않을까.

 서인부대가 지목한 부산은 미래지향적인 지역발전 정책으로 경쟁하고 현실화에 나서는데 반해 우리 정치권은 여전히 해묵은 지엽적인 논쟁에 빠져 허송세월하는 건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늘 후보 선정이 늦어지다 보니 급조된 정쟁거리로 네거티브 선거를 해온 게 그간의 우리 모습이었다. 지금이라도 해결 가능한 현안은 연초에 싹 정리하고, 보다 나은 인천발전 정책으로 무장해 경쟁할 때다. 시장 후보군의 분발을 촉구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