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치매환자 관리 팔걷고

포천, 진단병원 확대·안심센터 개소 조기진단 선제대응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제9면
포천시는 치매 조기검진사업 추진을 위해 포천병원 및 우리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인구 고령화로 인해 치매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전국 치매유병율 조사결과(2017년 포천시 유병률10.30%)로 볼 때 현재 2천538명의 치매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치매는 조기 발견해 약물치료와 함께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지속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며 조기에 약물치료시 8년후 요양시설 입소율이 70%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기존 1개소의 치매진단병원을 2개소로 확대해 노인들의 치매예방을 위한 조기 발굴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보호자들의 병원 접근성을 용이하게 했다.

시는 치매조기진단 수행능력을 갖춘 포천병원과 우리병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치매관리사업의 성과를 높이고 날로 증가하는 치매환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개선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병현 건강사업과장은 "치매안심센터 개소를 위해 현재 선단보건지소를 리모델링하고 있으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무료선별검사와 맞춤형 인지활동 프로그램 운영, 치매환자 물품 제공, 치매약제비 지원, 치매가족모임 등의 서비스를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적극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