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지역 오피스텔 신축 현장 무인 타워크레인 기울어 깜짝

근로자 안전하게 대피… 시공사 "해체 후 재설치"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제18면
오산지역 한 오피스텔 공사현장에서 무인 타워크레인이 기우는 사고가 나 관계 당국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5일 오전 9시 36분께 오산시 원동 오피스텔 공사장 내 높이 60m 무인 조종 방식의 타워크레인이 공사 중인 건물 쪽으로 5도 가량 기울었다. 이로 인해 타워크레인이 건물과 직접 맞닿는 상황이 초래됐다. 사고는 타워크레인 30m 지점의 마스트(기둥) 부분 부품 불량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14층에서 타워크레인을 원격 조종하던 기사가 이상을 감지해 주변에 알리면서 현장 근로자 80명은 모두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을 통제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 아울러 고용노동부와 산업안전공단 관계자들은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시공사 측은 관계기관의 감독 아래 타워크레인을 자체적으로 해체한 뒤 재설치 할 방침이다. 해체에는 3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장 책임자는 "해당 타워크레인은 한 달여 전 텔레스코핑(인상 작업)을 마친 것으로 별문제가 없었다"며 "부속품이 오랫동안 하중을 받아 손상된 것인지, 혹은 갑작스러운 조작에 의한 것인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오피스텔은 지하 4층, 지상 15층 규모의 총면적 3만여㎡로, 오는 8월 준공 예정이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