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내항 재개발 마스터플랜 짠다

주변 원도심 통합 사업 내달 용역 수행업체 선정 계획
전 과정에 지역 주민 의견 반영해 연말까지 수립 예정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제5면
인천내항 1·8부두 재개발과 주변 지역의 통합 개발계획이 수립된다.

해양수산부는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항만공사(IPA) 등과 함께 인천 내항 일원 통합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용역은 인천 내항과 주변 원도심을 아우르는 대규모 개발계획이다. 사업 대상구역은 여의도의 절반 크기(약 4.6㎢)에 달한다. 용역 비용은 해수부(7억 원),인천시(3억 원), LH(5억 원) IPA(3억 원) 등 총 18억 원을 공동부담하기로 했다. 3월 중 용역 수행업체를 선정하고 연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용역에는 경험이 풍부한 도시개발 전문가들과 엔지니어링사, 컨설팅 업체 등도 참여시킬 계획이다. 우선 해당 지역에 대한 투자수요를 조사해 구체적인 유치 방안 등을 마련하고, 12월까지 인천 내항 미래 비전 등을 담은 통합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예정이다.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 등이 함께 참여하는 인천 내항 통합개발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용역 초안 작성에서 계획 수립 시까지 전 과정에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용역 과정에서 정책 수요자인 시민의 의견을 폭 넓게 반영해 인천내항과 주변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마련해 인천내항이 세계적인 해양·관광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