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시, 공직자들의 아름다운 나눔 문화 감성 소나타

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2018년 02월 22일 목요일 제16면

광주시와 광주시청직장협의회(이하 직협)는 맞춤형 복지점수 기부제인 ‘만원의 행복’으로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을 베풀고 있다.

감성-소나타.jpg
 시와 직협은 공직자 감성소나타의 일환으로 공무원들에게 주어지는 맞춤형 복지점수에서 1만원을 기부하는 ‘만원의 행복’으로 627만 원을 모금, 전액 불우이웃돕기에 사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해에도 ‘만원의 행복’ 모금액과 ‘한우리 바자회 축제’ 수익금 전액을 저소득 아동을 위한 ‘디딤씨앗통장’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후원을 했다.

 조 시장은 "공직자들이 시민을 위해 소통하고 함께 나누며 공감하고 배려하려는 자발적 노력들이 행복한 광주시를 만드는데 큰 원동력이 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는 공직문화가 계속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순미 직협회장은 "지역발전을 위해 공직자가 갖춰야 할 사회적 책임을 솔선수범하기 위해 소통! 나눔! 타인 공감과 배려를 통한 감성행정인 ‘공직자 감성 소나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며 " 매년 지역사회를 연계한 봉사활동 ‘행복드림(dream)운동’, ‘한우리 바자회 축제’, ‘광주사랑 봉사활동’, ‘사랑나눔·재능나눔 활동’ 등을 통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나눔문화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