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보아하니 ‘홈런 1등 롱런’ 예감

6차례 평가전서 대포 11방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3월 08일 목요일 제15면
지난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한 방’의 마력을 보여주며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열광한 팬들은 ‘남자의 팀’, ‘상남자 군단’이라는 별칭을 붙여줬다.

SK는 작년 정규리그 144경기에서 홈런 234개을 터뜨렸다. KBO리그 단일 시즌 최다 팀 홈런 신기록이다. 2위 두산 베어스(178개)를 크게 따돌렸고 최하위 LG 트윈스(110개)보다는 2.13배 많았다.

올해에도 비룡 타자들의 방망이는 스프링캠프에서부터 화력을 뽐내고 있다. SK는 미국 플로리다 주 베로비치에서 1차 전지훈련을 치르고 일본 오키나와 현으로 옮겨 실전 위주로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다.

SK는 ‘오키나와리그’ 6차례 연습경기에서 홈런 11개를 날렸다. KBO리그 2년차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33)·나주환(34)·김동엽(28)이 2개씩, 2년 연속 홈런왕에 오른 최정 등 5명이 1개씩 기록했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의 특성상 투수보다 타자들의 컨디션이 좋은 점을 고려하면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 하지만 경기당 2개에 가까운 홈런 추세를 보면 올해에도 대포 양산 기대감이 커진다.

지난해 마무리 훈련에서 13㎏를 감량해 최우수선수로 뽑힌 최승준(30)은 단연 돋보인다. 염경엽 단장은 홈런 40개를 칠 수 있는 선수라며 차세대 타선의 핵으로 지목했다. 오키나와리그 5경기에 출전한 최승준은 홈런 1개를 치며 팀 내 최고 타율(0.444)과 타점(7개)을 올렸다. 1군 출격 채비를 마친다면 1루수로 중용될 참이다.

김동엽(지난해 홈런 22개)과 로맥(지난해 31개)의 활약도 기대된다. 구단은 풀타임 2년차 적응력(김동엽), KBO리그 2년차 적응력(로맥)을 고려할 때 작년보다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둘은 연습경기에서 나란히 3할 언저리 타율과 6할대 후반 장타율, 홈런 2개씩을 쳐 순조롭게 정규리그를 준비 중이다.

주루하다 발목을 다쳐 수술했던 한동민이 시즌 초반부터 출격하면 SK 홈런 군단은 완성체를 이룬다. 남다른 괴력을 뽐낸 한동민은 지난해 홈런 29개를 기록했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7일 "(전지훈련에서도) 계속해서 홈런이 나온다는 건 우리 팀의 장점을 꾸준히 살려가고 있다는 것이기에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홈런을 치기 위한 스윙을 하기보다는 투 스트라이크 이후 타석에서 대처하는 법, 좋지 않은 공의 스윙 판단을 집중적으로 연습해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