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규선 연천군수, 민통선 북상 조정 등 목소리

10개 접경지역 간담회서 현안 건의 국방부차관, 대책 마련 모색 약속

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2018년 03월 09일 금요일 제9면
▲ 국방부 차관 주재로 열린 10개 접경지역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천군 제공>
▲ 국방부 차관 주재로 열린 10개 접경지역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천군 제공>
김규선 연천군수는 지난 7일 국방부 육군회관에서 국방부 차관이 주재한 10개 접경지역 시장·군수 및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현안 안건을 발표했다.

김 군수는 이날 협의회에서는 ‘군장병 외출·외박구역 제한 폐지 검토’ 철회를 비롯해 군사시설 보호구역과 관련해 민간인통제선 북상 조정과 협의 기간 단축, 협의 위탁지역 확대, 보호구역 해제 등을 건의했다. 또 도시계획이 확정된 군사시설 보호구역 조정과 민간인 통제선 초소 북상 이전 등 군의 현안사항에 대해서도 적극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듣고 앞으로 어떻게 협의해 나갈 것인가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등 향후 지자체, 행안부 및 군이 협업을 통해 쟁점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대해 서주석 국방부차관은 "앞으로 간담회를 정기적으로 열어 접경지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것이며 주민·지자체·군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현안 대책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방부는 각 군 본부와 함께 접경지 상생TF를 편성해 지역별로 부대 및 지자체와 주기적으로 협력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