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낡은 주택 허물고 추억은 남기고 석정마을 가로주택정비 ‘스타트’

LH 제1호 사업 본격화… 행복주택 포함 아파트 287가구 조성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3월 19일 월요일 제7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제1호 주민 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을 본격화한다.

LH 인천지역본부는 최근 인천 숭의1(석정마을) 가로주택정비사업지구의 현상 설계 공모작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인천 석정마을 가로주택정비사업은 7천400㎡ 사업부지에 있는 53가구의 노후주택을 허물고 행복주택 102가구를 포함한 아파트 287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현상 설계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마을기록물 전시 벽을 조성하는 등 마을 흔적 기록공간을 마련해 주민들의 추억을 공유하고, 마을의 역사성을 보존한 작품이라고 LH 인천본부는 설명했다. 공모 심사에는 인천 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원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지역 주민 의사도 반영됐다.

LH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전국 10개 지구의 조합 설립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인천 석정, 대구 동인 등 4개 지구에서 공사를 시작한다.

가로주택정비사업에 LH가 공동시행자로 참여할 경우 낮은 금리로 사업비를 조달할 수 있어 주민 부담이 줄어들고, 주민의 재정착이 가능한 공적 임대주택과 청년주택을 공급해 도심 활성화가 가능하다. 한편, LH 수도권에 가로주택정비사업 홍보관과 사업지원센터를 설치해 구도심 주거환경 개선과 홍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