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산·광명 테크노밸리 주거단지 조성 가속도

도의회, 신규투자사업안 가결 일산 79만여㎡에 7121억 투입
이르면 내달 중 설계용역 발주 광명·시흥 202만㎡에 첨단산단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3월 23일 금요일 제21면
경기도가 추진 중인 일산테크노밸리와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조성사업에 따른 이주민과 산업단지 근로자를 위한 주거단지 조성안이 경기도의회의 동의를 받으면서 이들 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도의회는 22일 제326회 임시회에서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신규 투자사업 동의안’과 ‘광명주거단지 신규투자사업 동의안’을 의결했다.

일산테크노밸리 규모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과 법곳동 일원 약 79만6천㎡로 총 사업비는 7천121억 원이다. 고양시가 사업승인권자이며 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해 도시개발사업(수용방식)으로 진행된다.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은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검토 심의 결과 수익성 지수(PI) 1.0138로 기준인 1.0을 넘었고, 내부수익률(FIRR)도 5.13%(기준 4.5% 이상)로 재무성이 확보된 것으로 평가됐다.

도는 이르면 다음 달 중 일산테크노밸리 조사·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본격적인 후속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2020년까지 실시계획 승인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1년 사업을 착수, 부지 조성공사가 끝나는 2023년께는 기업 입주가 시작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도와 시는 일산테크노밸리에 AR·VR(증강·가상현실)과 같은 IT(정보기술) 기반 콘텐츠산업, IT 융합의료기술, 자율주행 및 AI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신산업 관련 기업을 유치할 계획으로 일산테크노밸리 인근 고양청년스마트타운(주거), 방송영상밸리(방송영상산업), 킨텍스(MICE 기능) 등과 연계해 판교테크노밸리에 버금가는 첨단 단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과 무지내동 등 3개 동 일원 202만1천㎡ 부지에 2022년까지 1조7천494억 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사업이다. 첨단R&D단지, 일반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주거단지 등 4개 단지로 구성되는데 2천20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약 9만6천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도의회 동의를 받은 광명주거단지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 4개 사업 중 배후단지에 해당한다. 광명주거단지는 광명시 가학동 일원 25만3천㎡ 부지에 총 사업비 2천829억 원을 투입해 단독주택과 공동주택 등 총 1천632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안으로 주거단지 구역 지정과 계획 승인을 완료하고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