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23 대표팀, 두 차례 연습경기서 10득점

K리거 중심 소집훈련 끝나 해산 김학범 감독 "내달 해외파 점검"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3월 27일 화요일 제15면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마지막 연습경기를 대승으로 장식하고 8일간의 소집훈련을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26일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부천FC(K리그2)와 연습경기를 가졌다. 이근호가 경기 시작 12분 만에 해트트릭을 작성하면서 6-0으로 승리했다. FC서울과의 연습경기에서 4-1로 승리했던 대표팀은 총 10골을 뽑아내며 공격력을 과시했다.

K리거 중심으로 27명이 모여 담금질을 해왔던 대표팀은 해산한 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을 3개월여 앞둔 5월 재소집된다.

김학범(58) 감독은 승부가 끝난 뒤 "두 차례 연습경기로 평가하기에는 이르다. 선수들을 체크하는 데 주안점을 뒀고, 다음 소집 때 어떻게 대표팀을 운영할까 등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 대해 "100점 만점에 40점에서 50점 정도 수준이다. 플레이 템포가 느리고, 유기적인 협력 플레이도 부족하다. 더 빠른 템포로 경기하지 않으면 아시안게임에서 다른 팀을 공략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다음 달 해외파 선수들을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아직 와일드카드(3명) 포지션과 선수를 결정하지 못했고, 아시안게임 직전까지 고민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