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북부 물류 경색 뚫어라… 적성~두일 구간 도로 착공

2022년 확장 개통에 1020억 원 투입 파주 적성·연천 백학산단 이동 개선

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21면
▲ 3일 연천군 백학일반산업단지 내 연천소방서 부지에서 열린 ‘지방도 371호선 파주 적성~연천 두일 건설공사’ 기공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규선 연천군수 등이 내빈들과 함께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경기도 제공>
▲ 3일 연천군 백학일반산업단지 내 연천소방서 부지에서 열린 ‘지방도 371호선 파주 적성~연천 두일 건설공사’ 기공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규선 연천군수 등이 내빈들과 함께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북부 5대 핵심 도로이자 경기북부지역 물류 이동의 중심 역할을 하게 될 ‘지방도 371호선 파주 적성~연천 두일 건설공사’가 3일 첫 삽을 떴다.

이날 행사는 연천군 백학일반산업단지 내 연천소방서 예정 부지에서 열렸고 남경필 지사, 김규선 연천군수, 한길룡·김광철 경기도의원을 비롯해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공사는 파주시 적성면 가월리부터 연천군 백학면 두일리까지 6.34㎞ 구간을 기존 2차로(폭 8m)에서 4차로(폭 18.5m) 도로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굴곡이 심하고 폭이 좁았던 도로를 확장해 통행자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군부대 차량 이동에 따른 위험성 해소와 인접 파주 적성산업단지, 연천 백학산업단지의 물류 이동을 원활히 하는 것이 목적이다.

도는 총 1천20억 원의 도비를 투입해 2022년 2월 도로를 개통할 계획으로, 주요 시설은 교차로 12개소, 교량 2개소 등이며 시공사는 두산중공업이다.

도는 ‘적성~두일’ 구간이 완공되면 경기북부지역 물류 이용 중심 도로의 역할을 수행해 연천을 중심으로 경기북부지역 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오는 6월 개통 예정인 지방도 371호선 설마~구읍 도로와 연결돼 연천에서 파주~고양~서울로의 접근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북부 5대 핵심 도로’ 주요 개설사업 구간은 ▶국대도 3호선(상패~청산) 9.85㎞ ▶국지도 39호선(장흥~광적·가납~상수) 12㎞ ▶지방도 371호선(설마~구읍·적성~두일) 14.37㎞ ▶국지도 98호선(오남~수동) 8.13㎞ ▶지방도 364호선(광암~마산) 11.32㎞ 등이다.

도는 조기 개통을 위해 연평균 약 86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집중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지방도 364호선(광암~마산)과 지방도 371호선(설마~구읍)은 올 상반기 중 개통을 앞두고 있다.

남경필 지사는 "꽉 막힌 경기북부 도로를 시원하게 뚫을 적성~두일 구간이 드디어 첫 삽을 뜨게 됐다"며 "경기북부 발전은 북(北)경필이란 별명을 지어주신 북부 도민들에 대한 약속이다. 북부 5대 도로가 균형발전의 핵심인 만큼 차질 없는 추진이 될 수 있도록 관심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지방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