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문 앞에선 ‘무사고’ 무고사… 내일도 OK?

인천Utd, 안방서 상주 상무와 6R 득점랭킹 2위 면모 과시할지 주목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4월 10일 화요일 제15면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상대는 상주 상무, 목표는 승리다. 지난해 인천은 승점 39로 9위에 올라 K리그1에 잔류했다. 이때 올린 승점 10은 상주전에서 얻은 것이다.

인천과 상주 경기의 관전 포인트는 최전방 공격수의 활약 여부다. 인천 무고사는 올 시즌 리그 데뷔 후 3경기 연속 골(4골)로 득점랭킹 2위에 올라있다.

상주는 지난해 17골을 기록하며 K리그1 득점랭킹 4위에 올랐던 주민규가 있다. 주민규 역시 무고사처럼 골 결정력이 뛰어날 뿐 아니라 제공권, 연계플레이 등 다방면에서 수준급이다.

문제는 인천의 측면 수비다. 좌측 김용환, 우측 최종환이 조합을 이뤄 초반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나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5라운드에서는 박종진을 투입해 변화를 모색했지만 명쾌한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인천이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극복해 승리를 챙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