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대호 안양시장 예비후보 "자신의 비리 의혹은 모두 사실 아니다" 밝혀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제0면

2018041101010004312.jpg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안양시장 예비후보는 11일 평촌 버스터미널 부지 매입과 안양·성남시장 친인척 교차 채용 등 자신을 둘러싼 비리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이날 안양시 비산동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같은 당 이정국·임채호 예비후보 등이 제기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최대호 예비후보 가짜뉴스 흑색선전 법률대응단 소속 변호사 4명이 참석해 "관련 서류와 증거 자료를 검토한 결과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혹을 계속 제기한다면 선거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 예비후보는 "버스터미널 부지를 매입한 법인은 본인과 전혀 관계가 없으며, 안양·성남시가 시장 친인척을 맞바꿔 채용했다는 주장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 예비후보 등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매한 버스터미널 부지를 낙찰받은 법인에 최 예비후보가 연관돼 있다며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해 왔다.

또 손영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정책연구소장도 안양시장으로 재직한 최 예비후보와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서로의 친인척을 성남시와 안양시의 산하기관에 교차 채용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