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견제·비판 대신 ‘정책’ 보여줄까… TV토론 전략 마련 고심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후보 3人 내일 오후 2시 SBS 토론 생중계 네거티브 최소화 공약 적극 홍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제23면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들이 당내 경선의 주요 승부처로 작용할 TV토론회를 앞두고 긴장 속 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15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해철(안산 상록갑)의원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참여하는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후보 TV토론회는 17일 오후 2시부터 SBS에서 생중계된다.

그간 경기지사 후보군 3인이 모두 참여하는 토론회가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해 ‘깜깜이 경선’ 우려마저 나온 가운데 열리는 유일한 TV토론회여서 경선 판도에 영향을 미칠 주요 관문으로 평가된다.

당장 세 후보는 토론회 전 일정을 최소화하며 경선과 TV토론 준비에 부심하고 있다. ‘정책 대결’이 중심이 된 토론회를 만들겠다는 것이 각 캠프의 공통된 입장이다.

다만,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이재명 전 시장에 대한 다른 두 후보의 검증 공세와 이를 막아내기 위한 이 전 시장의 ‘방패’ 전략 또한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전해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경기도 ‘8대 공약’의 설계자로, 경기도 현안 및 발전 방안 위주의 정책 토론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책적 측면에서 ‘준비된 후보’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하겠다는 전략이다.

전 의원 측 관계자는 "가급적 정책 대결을 통해 그동안 마련한 정책공약들을 알릴 수 있는 방향으로 가려 한다"며 "이 과정을 통해 후보의 자질과 역량이 드러나게 되면 여론은 전 의원으로 자연스레 모일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의 기본 성향에 따라 네거티브는 최소화하려고 하고 있다"면서도 "상호 토론을 하다 보면 상대 후보들에 대한 의혹 등에 대해서도 자연스레 얘기가 나오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기대 전 시장은 이 전 시장과 전 의원에 대한 날선 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이를 발판으로 자신의 도덕성과 자질면을 부각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양 전 시장 측 관계자는 "이 전 시장에게 그동안 의혹이 제기된 각종 문제들에 대한 명쾌한 해명을 요구할 것"이라며 "전 의원의 경우 지방자치와 관련한 뚜렷한 역할과 성과가 없어 경기지사로서 ‘무자격론’을 부각하려 한다"고 했다.

이재명 전 시장은 ‘클린 토론’을 앞세워 철저하게 정책적 측면에 방점을 두고 토론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불필요한 네거티브를 지양하는 ‘안정감’을 보여 주며 현재 판세를 유지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시장 캠프 관계자는 "도민 삶을 바꿀 ‘새로운 경기’를 위해 후보들이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는지 면밀한 판단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성남시장으로서의 실적과 성과를 내세워 준비된 후보를 강조할 계획"이라고 했다.

특히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성남시장 재임 시 근무일 4분의 3을 감사받았음에도 아무 흠결이 나오지 않았다는 검증된 후보라는 점도 내세울 것"이라며 "유권자들의 정치혐오가 발생하지 않도록 클린 토론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