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오산지역위 운영위원회 SNS에 위원장 비방 글 이유로 공천 확정된 당원 징계해 시끌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4월 20일 금요일 제4면
더불어민주당이 오산지역위원회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광역의원 공천이 확정된 당원 징계를 결정해 반발을 사고 있다.

19일 민주당 오산지역위원회와 당원 등에 따르면 지역위 운영위원회는 지역위원장에 대한 허위 사실에 의한 비방이라는 명분으로 조재훈 도의원에 대한 징계를 지난 18일 결의했다.

현재 민주당 오산 지역위원장은 안민석 국회의원이 맡고 있으며 조 도의원은 지난 17일 오산 2선거구 도의원 예비후보로 확정된 상태다.

운영위원회는 징계안을 근시일 내 도당에 제출할 예정이며 도당은 지역위원회에서 조 도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제출하면 심의할 계획이다.

운영위원회가 문제 삼은 부분은 조 의원이 지난 16일 개인 SNS에 올린 내용이다.

조 의원은 당시 본인의 페이스북에 ‘지역위원장(안민석 의원)이 공천권을 다 갖고 있네요. 4년마다 너무 힘드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해당 글은 당일 저녁에 삭제했다.

조 의원은 "당 지역운영위원장이라는 자리에 있는 만큼 중립을 지키라는 푸념식으로 글을 게재한 것"이라며 "당 지역위원장을 비방한 것이 아니라 지역위원회가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이라고 억울한 심정을 토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안 의원은 지방선거와 관련해 엄중한 중립을 지키고 있는데도 마치 공천에 관여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이 같은 행위는 선거를 앞두고 당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아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