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세기 중반 백제 최고위층 무덤 하남 감일지구서 무더기로 발견

건축문화·생활상 등 가늠할 ‘횡혈식 석실분’ 총 50기 발굴
직구광견호 등 부장품도 출토 시, 밀집지역에 공원 조성키로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제13면
한성도읍기 백제 왕성이 확실시 되는 서울 풍납토성(사적 제11호)과 약 4㎞ 떨어진 하남시 감일동에서 백제 최고위층 무덤 수십 기가 나왔다.

22일 하남시와 하남역사박물관에 따르면 고려문화재연구원(이사장 김병모)이 2015년 11월부터 진행 중인 하남감일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부지에서 4세기 중반∼5세기 초반께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횡혈식 석실분(橫穴式石室墳·굴식 돌방무덤) 50기를 발견했다.

지금까지 전국에서 확인된 백제 횡혈식 석실분은 모두 70여 기로, 서울 인근에서 이처럼 많은 백제 석실분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이 고분들은 학계에서 한성도읍기 백제 왕릉급 무덤으로 보는 서울 송파구 석촌동과 가락동, 그리고 방이동 일대 고분군이 도시 개발로 대부분 파괴된 상황에서 당시 백제 건축문화와 생활상, 국제 교류 양상을 보여 주는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된다.

감일동에서 확인한 횡혈식 석실분은 크게 네 곳에 무리를 이뤘다. 경사면에 땅을 파서 직사각형 묘광(墓壙·무덤 구덩이)을 만들고 바닥을 다진 뒤 길쭉하고 평평한 돌을 차곡차곡 쌓아 올린 구조다.

묘광과 돌 사이는 판축기법(흙을 얇은 판 모양으로 켜켜이 다져 올리는 방법)을 썼고, 천장은 점차 오므라드는 소위 궁륭식이다. 일부 무덤은 벽을 마감한 회가 남았고, 무덤으로 통하는 길인 연도는 대부분 오른쪽에 마련됐다.

무덤 크기는 묘광이 세로 330∼670㎝, 가로 230∼420㎝이고 석실은 세로 240∼300㎝, 세로 170∼220㎝다. 높이는 180㎝ 내외다. 무덤 간 거리는 약 10∼20m다.

부장품으로는 풍납토성에서 나오는 토기와 매우 흡사한 직구광견호(直口廣肩壺·아가리가 곧고 어깨가 넓은 항아리)를 비롯해 중국에서 제작된 청자 계수호(鷄首壺·닭머리가 달린 항아리)와 부뚜막형 토기 2점이 출토됐다.

시는 석실분 28기가 밀집한 지역을 역사공원으로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공원 한편에는 이전·복원할 석실분 15기와 유물을 전시할 박물관이 들어선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