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 폐기차터널 ‘녹색·농촌 체험시설’로 변신

인창동 구릉터널 리모델링… 유기농 장터·가상영상관 등 설치
사업비 19억 원 들여 2020년까지 완공… 관광문화 브랜드 창출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제9면
구리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흉물스럽게 방치된 인창동 옛 중앙선 폐기차터널을 활용,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있는 체험 및 휴식시설로 조성한다.

24일 시에 따르면 중앙선 철도 노선 변경으로 수년간 방치돼 왔던 인창동 폐기차터널인 구릉터널을 리모델링해 녹색·농촌 체험 6차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6차 산업이란 1차 산업인 농수산업과 2차 산업인 제조업, 3차 산업인 서비스업이 복합된 산업을 말한다.

시는 지난해 타당성조사 용역과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완료하고 이달 20일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 수도권본부로부터 폐터널 점용허가를 득했다.

이에 따라 인창동 산 2-195번지 일원 2천714㎡에 사업비 19억 원을 들여 2020년까지 진입광장, 유기농 장터, 전시장, 블라인드 카페, 가상영상관의 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시는 1단계 사업이 완료되는 2020년에는 구리시민뿐만 아니라 인근 수도권 시민들의 다양한 레저·생태·힐링 등에 최적의 공간으로 활용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경현 시장은 "인창동 폐철도 기차터널을 리모델링해 6차 산업단지로 조성할 경우 스토리가 있는 둘레길과 연결해 1차·2차·3차 산업이 융합되는 새로운 관광문화 브랜드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