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다시 정상 오른 수원시 처음 정상 찍은 양평군

1부 수원, 11개 종목 입상 3만78점 2년 만에 종합우승기 되찾고 포효
2부 양평, 15개 종목 3위권 내 진입 개최지 이점 살리고 최초 패권 차지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4월 30일 월요일 제15면
2018043001010011410.jpg
▲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1부 수원시 선수단(왼쪽)이 2년 만에 종합우승을 탈환한 뒤 기념촬영을 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경기도체육회 제공>
수원시가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에서 2년 만에 1부 종합우승을 탈환했다. 2부에선 개최지 이점을 살린 양평군이 도민체전 사상 처음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수원시는 지난 28일 양평군 물맑은양평 실내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대회에서 1부 종합점수 3만78점으로 지난해 우승팀인 화성시(2만8천281점)와 성남시(2만7천191점)를 따돌리고 2년 만에 종합우승기를 되찾았다. 수원시는 2005년 제51회 대회 종합우승 이후 2014년 세월호 참사로 미개최된 제61회 대회를 제외한 2016년 제62회 대회까지 11회 연속 정상을 지켰었다. 그러다 전년 대회 개최지 화성시에 우승기를 내준 뒤 다시 정상에 복귀해 스포츠 메카 도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수원시는 복싱·씨름·당구 우승, 테니스·정구·배구·탁구·유도 준우승, 육상·배드민턴·태권도가 3위에 입상했다. 지난해 대회 출전 20년 만에 우승했던 화성시는 수영·배구·우슈·사격 1위, 정구·검도 2위, 볼링 3위 등 7개 종목 입상에 그쳐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1부 수원시 선수단(왼쪽)이 2년 만에 종합우승을 탈환한 뒤 기념촬영을 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개최지 양평군 선수단도 대회 출전 사상 처음으로 2부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해 시상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기도체육회 제공>
▲ 개최지 양평군 선수단도 대회 출전 사상 처음으로 2부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해 시상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기도체육회 제공>
2부에서는 64년 만에 처음으로 도체전을 개최한 양평군이 2만5천277점을 획득해 5연패에 도전한 포천시(2만4천477점)와 이천시(2만400점)를 제치고 사상 첫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양평군은 홈그라운드 이점, 대진종목 시드 배정 등 개최지에 부여되는 육성점수 혜택이 더해져 육상·테니스·복싱·씨름·유도·태권도·볼링 우승, 정구·탁구·배드민턴·당구 준우승, 축구·역도·보디빌딩·사격 3위를 차지하는 등 15개 종목에서 입상해 최종 패권을 차지했다.

최우수선수(MVP)상은 육상 여자부 400m·800m·400m계주·1천600m계주 4관왕에 오른 이선영(양평군)이 수상했다. 성취상은 1부 남양주시·2부 양평군, 모범선수상은 1부 부천시·2부 여주시, 입장상은 1부 김포시·2부 이천시가 받았고, 경기단체 질서상은 경기도볼링협회에 돌아갔다.

대회 최종일 축구 결승 남자 1부는 파주시가 김포시에 1-0, 2부는 포천시가 양주시와 승부차기 끝에 4-1로 우승했다. 여자 1부에선 수원시가 성남시에 1-0, 2부는 과천시가 의왕시에 1-0으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배구 결승 남자 1부에선 안산시가 화성시에 내리 두 세트를 따내 우승했고, 2부 의왕시도 오산시를 2-0으로 꺾어 1위에 올랐다. 여자 1부 수원시는 화성시에 2-0, 2부 과천시는 포천시에 2-1로 승리해 부별 패권을 안았다.

한편, 폐회식에선 장경순 도 연정부지사가 김선교 양평군수에게서 대회기를 전달받아 차기 개최지인 안산시 정용상 시체육회 수석부회장에게 전달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