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전 인프라 늘리고 보조금 지원 팍팍 ‘전기車 천국’ 문 연다

인천시 ‘녹색도시’ 건설 속도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5월 09일 수요일 제14면

인천시는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로 시민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정부도 지난 3월 27일부터 미세먼지 환경기준을 강화함에 따라 무공해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수도권은 미세먼지 저감 정책으로 자동차 2부제 실시 등 많은 노력을 했음에도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 전기자동차 확대 보급은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14.jpg
▲ 인천시 공공기관에 설치된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 2022년 전기차 1만5천 대 보급

 시는 내연기관 자동차에 의한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2022년까지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자동차 1만5천 대(승용차 1만3천180대, 버스 150대, 화물차 1천670대)와 전기이륜차 3천700대를 보급한다. 2017년까지 공공 및 민간 보급 합계 371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했으며, 올해 전기버스 10대를 포함해 643대를 보급한다.

 올해 시범 보급하는 전기버스 10대는 대중교통인 노선버스에 투입해 시민이 전기차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향후 운행 결과와 시민 호응도를 분석해 시에 적합한 전기버스 보급계획을 수립한다.

 내년부터 하루 평균 주행거리가 길고 배출가스 저감 효과가 큰 1t 전기화물차량을 화물운송차, 택배차량으로 보급하는 등 보급 차종을 다양화해 대기질 개선 효과를 높인다. 특히 운행거리가 길어 배출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화물차와 택시 분야에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지원대상자 선정 시 우선적으로 뽑아 많은 화물차와 택시가 교체될 수 있도록 한다.

# 공공기관·아파트연합회 등 충전인프라 확충 협약

 시는 전기차 보급 성공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한국환경공단, 한국전력공사,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등과 업무협약을 맺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천시내 전기차 충전기는 2017년 말 기준 급속 76기, 완속 495기, 휴대용충전콘센트 3천57개소다.

 대규모 체육시설, 공원부지, 공공주차장 등에 개소당 급속충전기 5기가 설치된 권역별 급속충전센터 10개소를 마련하고 주민센터, 역세권 주차장, 중소 규모 공공주차장 등 45개소에는 생활밀착형으로 급속충전기 2기씩을 올해 추가 확충한다. 또한 강화도, 영종도, 영흥도 등 주요 관광지 5개소에 급속충전기를 2기씩 설치한다.

 충전기 부족으로 인한 전기차 이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고 앞으로 전기택시 등이 조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충전인프라를 확충한다.

 아울러 건축물의 설계 단계부터 전기차 충전시설을 반영해 전기차 접근성을 높이고,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 관련사항을 규정하는 관련 조례를 개정해 급속충전기 및 완속충전기 의무설치 비율을 현행보다 대폭 강화한다.

 휴대용 충전콘센트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 지하주차장의 콘센트를 활용하는 것으로 아파트연합회 측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그동안 전기차의 성능 개선과 신차 출시로 1회 충전 뒤 주행거리가 300㎞ 이상인 차량의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충전인프라가 확충되면 더 많은 시민들이 전기차 구매에 나설 것으로 예측된다.

14-1.jpg
▲ 제주도 렌터카 충전시설. <인천시 제공>
보조금 최대 1천800만 원 등 혜택 다양

 시는 전기차 구매 시 최대 1천800만 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하고 충전기 설치 지원, 세금과 통행요금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전기승용차 및 0.5t 전기화물차 구입 시 최대 국비 1천200만 원, 시비 600만 원을 지원한다. 초소형 전기차(2인승)는 650만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전기차 구매 시 완속충전기 설치를 환경부 전기차충전소(www.ev.or.kr)에서 온라인 신청하면 주거지 또는 근무지에 설치비(기당 150만~300만 원)를 보조받아 설치할 수 있다.

 또 개별소비세, 취득세, 교육세 등 최대 590만 원의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개별소비세(차량가액의 5%)를 최대 300만 원까지 감면받을 수 있으며 교육세는 개별소비세 감면액의 30%인 최대 90만 원까지, 취득세(차량가액의 7%)도 200만 원까지 감면된다.

 주차요금과 고속도로 통행료 50%도 할인받을 수 있다. 공공주차장은 최초 1시간 무료, 이후 요금 50%를 감면받는다.

# 연료 저렴, 매연 억제 등 전기차 장점

 전기차 충전요금은 1㎾h당 71.3~313.1원(시간·계절별 상이)으로 동일 주행거리 운행 시 내연기관차 연료비의 15~20% 수준이다.

 지역 내 32개 시내버스업체 준공영제 지원(보전)금은 2016년 595억 원, 지난해 904억 원으로 매년 늘고 있다. 누적 적자는 약 4천억 원이다. 경유·CNG버스는 매달 엔진오일 10만 원, 미션오일 1만2천 원, 소모품 교체 20만 원가량 들지만 전기버스는 엔진과 미션이 없고 소모품은 경유버스 대비 40%에 불과해 정비 비용을 아낄 수 있다.

 버스 폐차 연한 9년 기준 경유버스 대비 3억1천66만 원, CNG버스 대비 2억6천730만 원의 절감 효과가 있다. 전기버스 1대당 경유버스 대비 연간 3천500만 원, 준공영제 버스(1천861대)를 모두 전기버스로 바꾸면 연간 650억여 원이 절감된다.

 시는 올해 시범 운행 뒤 예산 절감 효과가 나타나면 연간 저상버스 지원금(약 20대분)을 모두 전기버스 구입용으로 돌릴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기자동차는 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되고, 각종 혜택과 저렴한 연료비 등으로 경제적으로도 큰 이점이 있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며 "시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충전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