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텍사스 추신수, 두 경기째 안타 치고 타점

팀은 선발투수 부진 속 3점 차 패배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15면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멀티히트에 2경기 연속 타점을 올리며 제 몫을 다했지만, 팀의 패배(4-7)를 막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로 1타점과 1득점을 수확했다. 2경기 연속 안타와 타점을 올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38에서 0.245(147타수 36안타)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안타를 터트렸다. 1회말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우완 선발 마이크 파이어스의 초구 가운데 높은 시속 87.9마일(142㎞) 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추신수의 진가가 다시 드러난 것은 2-6으로 뒤진 8회말 공격에서였다.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우완 강속구 불펜 조 히메네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시속 94.6마일(약 152㎞) 포심패스트볼을 힘껏 잡아당겼다. 타구는 2루타가 됐고 그 사이 1루 주자가 홈까지 파고들어 시즌 15번째 타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이후 벨트레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텍사스는 선발 마이크 마이너가 7이닝 7피안타 5실점으로 시즌 2패(3승)째를 떠안았다. 5번 조이 갈로가 4타수 무안타에 잔루를 5개나 남긴 것도 이날 패인의 요소 중 하나였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