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예총 각종 비위 행위 허술한 관리·감독도 한몫

지역 문화시설 위탁수수료 유용 시, 관련 조례 미루다 생긴 문제
책자 발간 수천만 원 보조금 지원 결과물 확인·서류 정산조차 안해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19면
19-예총.jpg
▲ 인천예총이 입주해 사용하고 있는 인천문화회관 전경. /사진 = 한국관광공사 제공
인천시의 허술한 관리·감독이 최근 잇따라 터져나온 한국예술문화단체 인천시연합회(인천예총)의 각종 비위를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비한 제도를 보완하지 않은 것은 물론 기본적인 확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사정당국의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지역 문화계에 따르면 인천예총은 최근 신임 회장 선출 과정에서 나타난 각종 부정행위에 이어 위탁수수료 임의 사용과 출판물 제작비 유용 등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

논란이 된 위탁수수료 유용은 시가 수강료를 관리하기 위한 조례 제정을 미루다 생긴 문제다. 시는 1982년 개관한 인천수봉문화회관을 비롯해 2001년과 2002년 문을 연 미추홀문화회관과 인천국악회관, 2010년 문학경기장 내에서 운영을 시작한 문학시어터 등 총 4곳의 문화시설을 인천예총에 위탁했다.

이들 시설은 관련 조례에 따라 시민에게 수강료나 대관료를 받아야 하지만 짧게는 수년에서 길게는 10여 년이 넘도록 아무런 근거 없이 임의로 돈을 징수했다. 이 돈은 인천예총이 쌈짓돈으로 사용하다 적발됐다. 시는 지난해에서야 뒤늦게 ‘인천시 시립문화예술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수강료와 대관료를 시금고에 납입하도록 했다.

그리고 지난 5년간 임의로 징수해 사용한 돈을 환수하기로 했으나 이전까지 사용한 돈은 돌려받을 방법도 없다. 결국 시민 세금을 낭비하는 데 시가 일조한 셈이다.

‘인천예총 30년사’는 문제가 더 심각하다. 7천만 원의 혈세를 지원받고도 출판물을 내놓지 못했지만 관련 공무원은 확인조차 안 했다.

시는 2013년과 2014년 사업비 명목으로 각각 4천만 원과 3천만 원의 보조금을 인천예총에 지원했지만 결과물은 물론 정산 서류조차 접수되지 않았다. 7천만 원의 혈세가 어떻게 쓰였는지 확인조차 안 된 상황임에도 책임지는 공무원은 아무도 없다. 시는 책임자 색출을 통한 징계와 고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제기된 인천예총의 여러 문제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예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