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O리그 ‘생생 열전’ 타이완서 TV로 본다

해외 최초로 생중계 서비스 시작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제15면
타이완 안방에서 TV로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를 시청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KBO는 24일 글로벌 스포츠 중계 마케팅사 MP&Silva와 중계권 계약을 체결하고 타이완 TV와 유·무선 플랫폼을 통한 생중계 서비스를 시작한다. KBO리그가 유·무선 플랫폼 이외 해외에서 TV로 생중계되는 것은 처음이다.

영국에 본사를 둔 MP&Silva는 세계 13개의 지사를 보유한 스포츠 중계권 계약 전문업체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등 국제 야구대회 중계권을 보유하고 있다. 영국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 A, 프랑스 리그1 등 유럽 프로축구 리그와 테니스 등 다양한 스포츠 종목의 중계권도 가지고 있다.

KBO리그 ‘타이완 중계’는 MP&Silva와 계약한 스포트캐스트(Sportcast) 채널로 송출된다. 스포트캐스트는 매일 KBO리그 경기 중 한 경기를 케이블TV, IPTV 채널, 자체 홈페이지, 모바일 앱을 포함한 유·무선 플랫폼을 통해 독점 생중계한다. 더불어 하이라이트 영상, 리그 관련 영상 클립들의 동영상 콘텐츠도 제공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