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호수서 자전거 타며 정책 아이디어 교류

안중출장소 간부공무원 투어 생태 습지 활용 방안 등 토론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제9면
▲ 평택시 간부공무원들이 ‘정책 발굴을 위한 평택호수계 자전거투어’에 참가해 자전거를 타고 있다.  <평택시 제공>
▲ 평택시 간부공무원들이 ‘정책 발굴을 위한 평택호수계 자전거투어’에 참가해 자전거를 타고 있다. <평택시 제공>
평택시 안중출장소는 24일 간부공무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책 발굴을 위한 평택호수계 자전거투어’를 실시했다.

이날 자전거투어는 오성강변르네상스와 평택호관광단지 등 평택시의 대형 관광 프로젝트가 집중된 서부지역 평택호 수계 20㎞를 자전거를 타고 직접 체험하며 생태·환경정책 아이디어를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참여 공무원들은 평택호를 이어주는 자전거도로를 따라 오성강변르네상스 사업지인 오성 생태습지부터 ‘오성강변 유채꽃 축제장’, 금개구리 서식지인 ‘덕목습지’,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 현장, 마안산 등산로, 평택호 예술공원 등을 돌아보며 자전거도로 활성화 방안, 생태습지 및 폐하천 활용 방안, 평택호 수질관리 방안 등에 관한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박홍구 안중출장소장은 "오성에서 평택호로 이어지는 강변은 생태습지와 억새·갈대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 옛부터 수많은 나루와 포구로 북적이던 풍요로운 인문학적 서사가 어우러지는 생태·관광의 보고"라며 "간부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지역 이해를 바탕으로 정책아이디어 발굴에 나서고, 아름다운 지역 생태 보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혔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