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오산시 도·시의원들 선거사무실 잇단 개소식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제0면

2018052701010010214.jpg
자유한국당 오산시 경기도의원 후보와 시의원후보들이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잇따라 선거사무실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선거체제에 돌입했다.

이번 선거사무실 개소식에는 이권재 오산시장과 김남형·장복실 경기도의원 후보(제1·2) 선거구 ,이상복·박천복 오산시의원 후보(가선거구), 김명철·김지혜 후보(나선거구), 김연태 비래대표, 전 유관진·이기하 오산시장 등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김남형 도의원 후보는 " 오산을 무단정차시킨 묵은 오산정치인들 퇴출시키는 "Change 오산"이 돼야 한다"며 "민주당의 장기집권으로 인해 병들고 멈춰버린 오산의 시간을 보상받기 위해 심판해야 할 때가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자유한국당 시장후보의"오산 도시가치를 올려 부자도시 행복한 시민을 만들겠다"는 프레임에 맞추어 오산 살리는 예산확보에 집중하여 새로운 오산, 강한 오산을 만들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강조하며 도의원후보 김남형, 저에게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또 김명철 시의원 후보도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가 혹시 시장이 된다고 하시더라도 저는 잘잘못은 정확히 따져 볼 것"이라며" 같은 당이라고 어물쩍 넘어가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