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배들의 정으로 한뼘 자란 후배들

시체육회팀서 훈련 지도 제안 성적 때문에 움츠러든 선수들 재미 찾고 자신감도 끌어올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제15면
정구 실업팀인 인천시체육회 선수들이 전국소년체전에 출전하는 후배들에게 재능기부를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4월 말 인천시체육회 소속 정구 선수들은 소년체전을 앞둔 후배들의 훈련장을 찾아 함께 뛰며 맞춤 레슨을 해 주겠다고 제안했다. 평소 ‘어떤 도움을 줄까’ 고민해 온 서규재 인천시체육회 정구팀 감독의 생각이었다. 서 감독은 소년체전에서 정구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것을 안타까워했다. 남중부는 2009년 동메달 획득이 최고 성적이었다. 여초부는 2000년대 초 은메달을 딴 이래 한 개의 메달도 획득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서 감독과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진천선수촌에 입소한 3명을 뺀 전국 3~5위권 선수들은 직접 초·중학교 선수들을 지도했다. 후배들은 형·누나들과 훈련하면서 정구에 재미를 느꼈고, 저조했던 성적으로 인해 떨어졌던 자신감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여러 학교 핵심 멤버로 꾸려진 남중부 인천선발팀<사진>은 소년체전 입상을 목표로 훈련을 하루도 거르지 않았다. 그 결과 예선에서 서울선발을 2-1로 물리쳐 8강에 진출했다. 27일 광주와의 대결에서 0-2로 져 4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성장 가능성만은 충분히 확인했다.

서규재 감독은 "비록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은 아니지만 실업팀 선수들이 직접 지도해 준다면 후배들에게 동기부여가 돼 더욱 열심히 할 것이고 큰 꿈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헌 인천시체육회 전문체육부장은 "이번 모범 사례가 체계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체육회가 독려하고 돕겠다"고 말했다.

충북=최유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